노무현대통령 공식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

Home LOGIN JOIN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 노무현광장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home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새소식

[성명] 검찰은 허위사실 흘리기로 또 전직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려 드나

2012.03.23


검찰은 허위사실 흘리기로
또 전직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려 드나

 

오늘 조선일보는 1면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저를 짓는데 국가예산 3억원을 전용한 의혹이 있다는 허위사실을 검찰발로 대서특필했다. 또 검찰이 사저 건축비로 노건평씨의 돈 일부가 사용됐다는 계좌 추적 결과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한마디로 전혀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봉하 사저 건축 당시 보수언론은 온갖 의혹들을 쏟아냈지만 결국 허위사실로 드러났다. 모두가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예산을 전용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도 말이 안 된다.

검찰과 보수언론은 2009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을 흡사 사실인 양 흘려서 국민적 공분과 지탄을 받은 바 있다. 그럼에도 검찰과 일부 보수언론은 반성은커녕 한편으론 각종 의혹을 흘리고 다른 한편으론 이를 일방적으로 받아쓰며 허위사실로 국민들을 현혹시키려 하고 있다.

특히 총선을 앞두고 이런 말도 안 되는 의혹들을 흘리는 것은 검찰이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하려는 의도가 아닌가 하는 강한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정치검찰과 일부 보수언론에 다시 한 번 경고한다. 더 이상 터무니없는 허위사실 흘리기로 고인이 되신 전직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라.

2012년 3월 23일
노 무 현 재 단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등록
18 page처음 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