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대통령 공식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

Home LOGIN JOIN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 노무현광장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home > 사람세상소식 > 뉴스브리핑

뉴스브리핑

한국·한겨레, ‘민간인 사찰·증거인멸 MB에도 보고됐다’

2012.03.28

한국·한겨레, ‘민간인 사찰·증거인멸 MB에도 보고됐다’

■ <조중동> 핵안보정상회의 대대적 홍보…민간인 사찰 파문은 ‘모른척’
■ 경향,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전시실에서 만찬 ‘구설’ 보도


오늘 아침신문들이 대부분 ‘핵안보정상회의 폐막’ 기사로 도배질을 하고 있는 가운데, 한겨레신문과 한국일보는 이명박 대통령이 국무총리실의 민간인 불법사찰 및 증거인멸 사건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을 보고받았다는 주장을 주요하게 보도했다. ‘민간인 사찰과 증거 인멸’에 청와대 핵심인사가 개입됐을 가능성이 계속 제기되어 왔지만 그 핵심인사가 대통령일 수도 있다는 뉴스가 보도되면서 이 사건은 이제 본격적으로 크라이맥스를 향해 치닫고 있는 형국이다.

(한국일보, 3월18일자 1면 사이드톱)

한겨레는 1면에서 사정당국 관계자 말을 인용, “이영호 전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이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보고서를 ‘민정수석실 보고용’과 ‘직보용’ 두 가지로 나눠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조직 구성을 보면, 각종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민정수석 비서관을 제치고 ‘직보’할 수 있는 윗선은 대통령실장 또는 대통령 본인뿐이다. 그러니까 이 대통령에게도 보고가 됐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는 얘기다. 사실로 밝혀 질 경우 국기를 뒤흔들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겨레, 3월28일자, 1면 톱)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27일 “지난해 1월 진경락 전 기획총괄과장의 후임인 정모씨를 만났을 때, 정씨가 ‘이거 VIP에게 보고됐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추가적으로 폭로했다.

이런 엄청난 뉴스를 서울신문이 1면에서, 경향신문은 5면 머리기사로 보도했지만 조선일보는 10면, 중앙일보는 18면, 동아일보는 12면에서 마지못한 듯 취급했다.

메가톤급 의혹제기에도 <조중동>의 시선은 여전히 핵안보정상회의

그렇다면 지금쯤 고개를 떨구고 있어야 할 이명박 대통령이 핵안보정상회의에서 활짝 웃고 있다. 이 웃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을 조중동이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또 조중동의 보도에는 한계는 없고 성과만 있다. 역으로, 이런 조중동 덕분에 대통령이 웃고 있을 수 있는 것이다.

1면과 3면, 4면, 5면에 관련기사를 배치한 동아일보는 <‘핵테러 없는 안전한 세상’ … 서울에서 한걸음 더 내딛다>(3면)라는 기사에서 이번 서울회의의 긍정적인 측면을 집중 부각시켰다.

동아는 “MB와 양자회담 16개국 중 10개국 정상이 ‘북 로켓규탄’에 동참했다”(4면)는 점을 강조한 데 이어 국내 기업들이 ‘2012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를 최고의 세일즈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는 소식을 5면에 큼지막하게 보도하기도 했다.

이번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는 2년 전 워싱턴 회의에 비해 실천적인 비전과 행동조치를 도출했다는 점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각국의 자발적인 참여를 촉구하고 장려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는 점에서 한계도 뚜렷하다. 특히 핵안보의 핵심인 핵물질 추가 감축에 대한 구체적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점이나 정식 의제가 아닌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 문제가 지나치게 부각된 점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

1면을 비롯해 2면과 3면을 ‘핵안보정상회의’ 특집면으로 배치한 조선일보 역시, 이번 정상회의가 법적 구속력이 없어 ‘태생적 한계’가 분명하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 성과 위주의 보도에 방점을 찍었다.

특히 조선일보는 2면에서 “닉 클레그 영국 부총리가 만찬을 미루고 탈북자 만나, 파전에 막걸리 마시며 2시간 대화했다”는 ‘가십성 기사’를 사진과 함께 크게 보도했다. 핵안보정상회에 참석한 영국의 부총리가 탈북자를 만나는 것이 온당한 지는 일단 논외로 하더라도 이런 기사를 ‘단독’(인터넷에서 검색했을 때)이란 타이틀을 달고 보도하는 게 적절한 지는 의문이다. 조선일보가 지나치게 오버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조선일보, 3월28일자 1면)

중앙일보도 사설에서 ‘핵안보정상회의 성과와 한계’를 짚긴 했지만 1면과 4면, 5면, 6면에 걸쳐서 게재한 기사에서는 전반적으로 성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조중동의 핵안전정상회의 보도는 그 자체로도 문제가 있지만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증거인멸과 관련한 추가의혹 보도를 가리기 위한 ‘도배질용’ 혐의가 짙다. 사찰 및 증거인멸 관련 뉴스를 단신으로 처리하거나 지면 뒤쪽에 배치하고 있는 것은,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했을 때 외면할 수는 없지만 비중 있게 배치하지 않겠다”는 전형적인 ‘알리바이용 보도’ 태도다.

경향신문 “유물 전시실서 대통령 부인 만찬 ‘엇나간 발상’”

이번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가 구설에 올랐다. 김윤옥 여사는 지난 26일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핵안보정상회의에 참가한 각국 정상 배우자들과 만찬을 가졌는데 만찬장인 ‘기획전시실1’은 평상시 음식물 반입이 허용되지 않는 곳이다.

만찬은 오후 6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됐고, 만찬에는 14명의 각국 정상 및 국제기구 대표의 배우자들이 참석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앙박물관에도 여러 가지 행사를 위한 별도의 장소가 마련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전시실에서 만찬을 연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황평우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소장은 “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은 유물을 전시하는 공간인데 음식을 차려놓고 먹는다는 발상 자체가 문제”라면서 “세계 어느 나라에 가더라도 박물관 유물을 뒤에 전시물로 놓고 만찬을 하는 경우는 없다”고 비판했다.


팬더곰/전 미디어오늘 기자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등록
13 page처음 페이지 11 12 13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