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대통령 공식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

Home LOGIN JOIN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 노무현광장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home > 사람세상소식 > 뉴스브리핑

뉴스브리핑

종북논란 ‘꽃놀이패’ 역풍 부를 것

2012.06.07

종북논란 꽃놀이패역풍 부를 것

대공황’ ‘대통령 측근비리삼켜버린 종북논란여전

측근비리 오물 뒤집어 쓴 MB까지 가세

<한겨레>가 분석한 색깔공세 3단계 왜곡전략

대공황가능성이 운위되고 있고,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비리가 온 나라를 뒤덮어도 보수신문들은 이념전쟁에만 몰두하고 있다.

나이 서른도 안 된 탈북자의 발언이 조선일보의 1면 머릿기사에 오르고, “경제불황보다 더 위험한 건 이념적 불황”(조선일보 3)이란 듣지도 보지도 못한 한 탈북자의 시대착오적 발언까지 미화해 가면서 이념전쟁에 동원시키고 있는 보수신문의 현실이 딱하기만 하다.

경제불황보다 더 위험한 건 이념적 불황이란 탈북자의 발언은 경제가 어렵더라도 난관을 극복하려면 주체사상으로 뭉쳐야 하며 이에 대한 이념적 도전은 극형으로 다스려야 한다는 북한식 사고의 변형된 표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한겨레신문은 7일자 신문 3<쟁점바꿔치고전향인사 왜곡 앞장무차별 색깔 덧칠-보수진영 3단계 공격전략>이란 제하의 머릿기사를 통해 이와 같은 보수신문들과 보수진영의 전략을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보수세력 색깔공세3단계 왜곡 전략

기사에 따르면 왜곡의 1단계는 쟁점바꿔치기’. 예컨대 통합진보당내 경선부정이라고 하는 민주주의 원칙의 문제를 보수세력에게 익숙한 이념투쟁의 구도로, 색깔논쟁으로 치환해 버린다는 것이다.

왜곡의 2단계는 과거를 소환해 비난의 대상을 확장하는 것. 가령 임수경 의원의 방북 과거를 왜곡해 민주당에도 붉은 색칠을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전향한 보수진영 인사들이 선봉에 서고 있다.

왜곡의 3단계는 무차별 덧씌우기란 최종확장의 단계다. 북한을 추종하는 세력이란 애초 개념에도 전혀 해당하지 않는 이들에게도 종북이란 딱지를 붙이는것이다.

그야말로 매카시즘의 한국판이요, 신매카시즘 광풍이다.

이대로 방치했다가는 복지, 교육, 민주, 검찰, 노동 등 모든 분야의 개혁 움직임이 종북으로 낙인찍혀 봉쇄될 수 있다는 박명림 연세대 교수의 우려(한겨레 7일자 신문 3)가 현실화되고 있다.

 


야권 이간질에까지 나서는 조선일보

이념전쟁으로 국면을 전환시키려는 의도가 명백하게 보여주면서 지면을 색깔론으로 도배해온 조선일보는 이 날자 사설에서는 야권 내부를 이간질시키려는 시도까지 해 눈길을 끌었다.

조선일보는 <, ‘비판하면 평화 깨진다는 엉터리 呪文(주문)서 해방되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야권 유력인사들의 북한관련 발언을 극히 일부만 인용하면서, 북한의 체제나 인권 등에 대한 태도가 전향적으로(?) 변하고 있는데도 민주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해찬, 김한길 두 의원은 북한 인권 거론을 색깔론으로 반격하는 옛길에 머물러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설은 그들(이해찬 김한길)이 내놓은 게 '색깔론''공안정국'이란 방어벽이고, ‘북한을 비판하면 그들을 자극해 평화가 깨진다는 엉터리 삼단논법의 주문(呪文)이었다고 공격했다.

하지만 한겨레신문의 이 날자 사설 <새누리당, ‘종북 논쟁 즐기기끝낼 때도 됐다>에서 지적했듯이 북한인권법에 반대하면 빨갱이라는 식의 이분법적 사고는 더욱 어처구니없는 것이다.

북한인권법은 2005년과 2008년 두 차례 발의됐으나 열린우리당과 민주당이 반대해온 정책적 쟁점 사항이며 지난해 6월 민주당은 대안으로 북한민생인권법안을 제안하는 등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방법론을 두고는 여야 사이에 오래전부터 차이가 존재해왔다.”

그런데도 전임 정권에서 총리까지 지낸 사람을 무작정 종북세력으로 낙인찍는 것은 예전에는 생각지도 못했던 풍경이다. 이러니 신매카시즘’ ‘신공안정국등의 탄식이 나올 수밖에 없다는 한겨레신문의 반론에 보수진영은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런 면에서 동아일보의 이 날자 사설 <국회의원 從北은 사상의 자유로 보호 못한다>는 더욱 가관이다.

동아일보 사설은 이석기 김재연 두 의원은 과거 종북(從北) 활동을 한 적이 있지만 사법적 처벌을 받았고 사면 복권된 이상 국회가 전력(前歷)만으로 의원 자격을 박탈하는 제명을 추진할 수는 없다면서 민주사회에서 사상이나 정치적 성향만으로 아무나 처벌할 수는 없다. 두 사람이 유독 제명 대상으로 거론되는 것은 종북주의 국가관 때문이 아니라 반()민주적 선거조작이라는 부정행위를 통해 의원 배지를 달았기 때문이다고 적시해 놓고도 의원의 국가관을 검증하는 것은 이해찬 후보의 주장처럼 매카시즘이 아니라 유권자의 권리이자 의무다라고 횡설수설했다.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 종북논란

한겨레신문은 위에서 언급한 이 날자 사설에서 보수진영의 종북세력 낙인찍기 공세가 무차별적으로 확산되면서 다른 문제들은 모두 관심권 밖으로 사라져버렸다. 종북 논쟁은 민생과 복지, 현 정권의 실정과 비리 등 각종 현안과 이슈를 삼키는 블랙홀이 됐다.”면서 이제 심각한 질문을 던져봐야 할 때다. 다른 모든 문제를 제쳐놓고 종북 논쟁에만 매달려야 할 정도로 우리 사회의 가장 절실한 과제가 빨갱이 솎아내기인가고 의문을 제기했다.

사설은 이어 하루하루 고단한 삶을 살아가는 서민들에게 종북 논쟁 진흙탕 싸움이나 벌이는 게 정치권이 그토록 강조해온 새로운 정치인가. 새누리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이 겉으로는 우국충정의 주먹을 불끈 쥐고 있지만 뒤돌아서서 콧노래를 부르고 있음은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면서 종북 논쟁은 결국 보수세력의 정치전략이요, 대선을 앞둔 프레임 짜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특히 이명박 대통령까지 가세해 종북 논쟁에 기름을 붓는 모습은 더욱 볼썽사납다. 이 대통령은 어제도 현충일 추념사에서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려는 어떤 자들도 대한민국 국민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면서 하지만 이 대통령이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 있다. 이 대통령이 국정을 망친 것은 종북세력 척결에 실패했기 때문이 아니라 측근세력 척결에 실패했기 때문이다이라고 짚었다.

측근비리 오물 뒤집어 쓴 MB까지 종북몰이에 가세

한겨레신문은 이 날자 신문 1면 머릿기사 <브레이크 없는 종북몰이...이 대통령까지 가세>란 제하의 기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의 종북논란 불붙이기 시도를 정면으로 지적하기도 했다.

경향신문도 <새누리, 통진 당권파와 적대적 공존즐길 셈인가>란 제하의 이 날자 사설에서 여권의 이념·색깔론 공세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 새누리당이 연일 야권과 진보진영을 겨냥한 종북 타령을 늘어놓는가 싶더니 이명박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까지 빌려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려는 어떤 자들도 대한민국 국민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가세했다며 우려를 감추지 못했다.

사설은 한겨레신문 사설과 같은 맥락에서 여권은 최근의 종북·색깔 논쟁이 시쳇말로 꽃놀이 패라도 되는 양 여기는 것 같다. 이 시점에서 공안정국을 조성할 경우 민간인 불법사찰을 비롯해 각종 권력형 부패·비리와 의혹사건 같은 민감한 이슈를 덮을 수 있는 측면이 있는 건 사실이다. 통진당 이석기·김재연 의원의 제명 문제를 부정경선 시비에서 종북 논란으로 환치시킴으로써 민주당이 연말 대선에서 승부수로 모색 중인 야권연대의 고리를 미연에 끊어내는 효과도 노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사설은 결론 부분에서 색깔론이란 당장은 공격당하는 측의 손실이 커보이지만 종국에는 공격하는 측도 손실을 입기 마련이다. 그 실효성이 크지 않다는 점은 그간 각종 선거 결과들이 입증하고 있다. 중도나 젊은층 지지 확보에 목을 맨 새누리당이라면 더더욱 할 일이 아니다. 색깔론은 반공 교육에 익숙한 4050세대 이후라면 모를까 요즘 젊은이들의 언어가 아니다. 이 땅의 젊은이들은 이념논쟁이나 색깔론에 갇힐 만큼 여유롭지도 않다. 새누리당은 이미 역풍이 불고 있다는 내부 경고음이 들리지 않는가라고 지적했다.

과연 새누리당이나 보수 본류들이 이와 같은 지적이나 문제의식을 공유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뉴스브리핑팀/서영석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등록
8 page처음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