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대통령 공식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

Home LOGIN JOIN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 노무현광장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home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새소식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 강금원 이사 별세

2012.08.03

그는 노무현의 '영원한 동지'였습니다
투병끝에 60세로 별세..대통령 서거 당시 “검찰수사로 죽었다” 뜨거운 눈물


강금원 노무현재단 이사 겸 봉하재단 이사가 2일 밤 별세했다. 향년 60세.

노무현 대통령의 ‘영원한 후원자’로 잘 알려진 강금원 전 창신섬유 회장은 2007년 뇌종양 판정을 받고 수술 등 치료를 받았으나 호전되지 않았다. 2011년 5월, 2주기 추도식 이후엔 노 대통령 관련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고 요양원에서 투병해왔다.

‘바보’들의 인연

강 전 회장은 전북 부안 출신으로 전주공고와 한양대 섬유학과를 졸업했다. 1975년 서울에서 설립한 창신섬유를 1980년 부산으로 옮겼으며 30년 가까이 섬유업에 전념해 자수성가한 전문 경영인이다.

노 대통령과는 1998년 서울 종로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을 때 후원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당시 강 전 회장은 “생각이 바른 정치인이 성공하길 바란다. 나는 정치하는 사람한테 눈꼽만큼도 신세질 일이 없는 사람이다”며 노 대통령을 후원했다.

이후 노 대통령과 친구이자 정치적 동지로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며 '노 대통령의 영원한 후원자‘로 불렸다. 2000년 총선에서 노 대통령이 새천년민주당 후보로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했을 때는 직접 찾아가 응원하기도 했다.

강 전 회장은 평소 “부산 사람이 호남 민주당에 남아서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다 떨어지고, 또 떨어지던 노무현에게 마음의 빚을 갚고 싶었다”고 말했다. ‘마음의 빚’은 강 전 회장이 호남 출신이라 데서 출발한다. 젊은 시절 부산에 건너와 사업하면서 호남지역에 대한 편견과 선입견에 시달렸던 경험 때문이다.

“부산 사람 노무현이 보여줬던 호남에 대한 의리가 있었다면, 나도 호남 사람으로서 의리를 보여주고 싶다.” 강 전 회장이 노 대통령을 평생 후원했던 이유였다. 강 전 회장은 노 대통령 퇴임 후에도 변치 않고, 봉하마을을 찾아 그의 곁을 지켰다. 기업인 중에서 유일했을 것이다. 이미 뇌종양 판정을 받은 상태였지만, 늘 노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

노 대통령 ‘면목 없는 사람’

강 전 회장은 노 대통령에게 "퇴임 후 먹고 사는 건 내가 알아서 할 테니 걱정 말고 소신대로 정치하라"며 힘을 실어주었다. 노 대통령이 봉하마을에서 펼치고자 했던 친환경생태마을 만들기 등을 지원하기 위해 (주)봉화를 설립하기도 했다.

2009년 4월 구속됐다가 노 대통령 서거 후에야 보석으로 석방된 강 전 회장은 풀려나자마자 봉하로 달려와 오열했다. 그는 검찰의 표적수사로 노 대통령이 서거했다고 통탄했다. 구속 중에도 노 대통령 안위를 걱정하며, 대통령 내외에게 점퍼를 보냈던 그였다.

노 대통령은 강 전 회장 구속 직후인 2009년 4월 17일 홈페이지에 <강금원이라는 사람>이라는 제목을 글을 올리고 자신을 도왔다는 이유로 가까운 사람이 핍박받는 것에 대한 참담한 심경을 밝혔다. “제발 제 때에 늦지 않게 치료를 받고 건강하게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란다”는 게 마지막 문장이었다 . 대통령은 자신을 “면목 없는 사람 노무현”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끝내 조우하지 못했다. 노 대통령은 강 전 회장이 ‘따뜻한 봄날’ 나들이에 입으라고 보내온 점퍼를 입지 못했다. 강 전 회장은 노 대통령의 간절한 바람이었던 건강을 회복하지 못했다.

그런 두 사람의 오랜 ‘동행’을 지켜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우리는 아무런 이득도 없이 지역주의 극복을 걸어간 노무현 대통령을 ‘바보 노무현’이라고 불렀는데, 나는 같은 논리로 강금원 회장님을 ‘바보 강금원’이라고 부르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바보 노무현’을 언제나 지키고자 했던 ‘바보 강금원’. 그들이 이루지 못한 세상에서의 만남, 이제는 하늘에서 이뤄질 것이다. 두 분의 영면을 다시한번 빈다.

강금원 전 회장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4일 오전 7시로 예정돼 있다. 장례는 유족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장지는 강 전 회장이 운영했던 충북 충주시 앙성면 중전리 시그너스 컨트리클럽에 마련된다.

다음은 노 대통령이 쓴 <강금원이라는 사람> 글의 전문이다.

강금원이라는 사람
2009.04.17 19:44
강회장이 구속되기 전의 일이다. 내가 물어보았다.

“강 회장은 리스트 없어요?”
“내가 돈 준 사람은 다 백수들입니다. 나는 공무원이나 정치인에게는 돈을 주지 않았습니다.”
“그 많은 돈을 왜 주었어요?”
“사고치지 말라고 준 거지요. 그 사람들 대통령 주변에서 일하다가 놀고 있는데 먹고 살 것 없으면 사고치기 쉽잖아요. 사고치지 말고 뭐라도 해보라고 도와 준 거지요.”

할 말이 없다. 부끄럽고 미안하다. 나의 수족 노릇을 하던 사람들이 나로 인하여 줄줄이 감옥에 들어갔다 나와서 백수가 되었는데, 나는 아무 대책도 세워 줄 수가 없었다. 옆에서 보기가 딱했든 모양이다. 강회장이 나서서 그 사람들을 도왔다.

그 동안 고맙다는 인사도 변변히 한 일도 없는데 다시 조사를 받고 있으니 참으로 미안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무슨 말을 할 수가 없다. 멍하니 바라만 보고 있는데 강회장이 계속한다.

“지난 5년 동안 저는 사업을 한 치도 늘리지 않았어요. 이것저것 해보자는 사람이야 오죽 많았겠어요? 그래도 그렇게 하면 내가 대통령님 주변 사람을 도와줄 수가 없기 때문에 일체 아무 것도 하지 않았어요.”

강 회장이 입버릇처럼 해오던 이야기다.

“회사일은 괜찮겠어요?”
“아무 일도 없어요. 지난번에 들어갔다 나오고 나서 직원들에게 모든 일을 법대로 하라고 지시했어요. 수시로 지시했어요. 그리고 모든 일을 변호사와 회계사의 자문을 받아서 처리했어요. 그리고 세무조사도 다 받았어요."

그래서 안심했는데 다시 덜컥 구속이 되어버렸다. 털어도 먼지가 나지 않게 사업을 한다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닌 모양이다. 어떻든 강 회장은 ‘모진 놈’ 옆에 있다가 벼락을 맞은 것이다. 이번이 두 번째다. 미안한 마음 이루 말할 수가 없다.

강 회장이 나를 찾아 온 것은 내가 종로에서 국회의원에 출마했을 때였다. 모르는 사람한테서 전화가 왔다. “후원금은 얼마까지 낼 수 있지요?” 전화로 물었다. “1년에 5천만원까지 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무실로 온 사람이 강 회장이다. “나는 정치하는 사람한테 눈꼽만큼도 신세질 일이 없는 사람입니다.”

첫마디를 이렇게 사람 기죽이는 이야기로 시작했다. 눈치 안보고 생각대로 말하고 하고 싶은 대로 하는 사람이구나 싶었다. 그래서 경계를 하지 않았다. 인연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당시 나는 장수천 사업에 발이 빠져서 돈을 둘러대느라 정신이 없던 때였다. 자연 강 회장에게 자주 손을 벌렸다. 당시 안희정씨가 그 심부름을 하면서 타박을 많이 받았다고 한다. 정치인이 정치나 하지 왜 사업을 하려고 하느냐 하는 것이 구박의 이유였다고 한다. 그러나 나에게 직접 타박하지는 않았다. 그런 와중에 나는 2000년 부산 선거에서 떨어졌고, 2002년 대통령 후보가 되었을 때에는 장수천 빚 때문에 파산 직전에 가 있었다.

강회장의 도움이 아니었더라면 나는 대통령이 아니라 파산자가 되었을 것이다. 강 회장은 아직도 그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지만 나를 원망하지 않는다. 그리고 그는 나에게 단 한 건의 이권도 청탁한 일이 없다. 아예 그럴만한 사업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고 한다.

퇴임이 다가오자 강 회장은 퇴임 후 사업을 이야기했다. 처음에는 생각이 조금 달랐다. 강회장의 생각에는 노무현이 중심에 있었고, 나의 생각에는 생태 마을이 중심에 있었다. 결국 생태마을 쪽을 먼저 하고 재단은 퇴임 후에 하기로 가닥이 잡혔다. 그렇게 해서 주식회사 봉화가 생겼다. 이름이 무엇이든 우리가 생각한 것은 공익적인 사업이었다.

70억이라고 하니 참 크게 보인다. 그런데 강 회장의 구상은 그보다 더 크다. “미국의 클린턴 재단은 몇 억 달러나 모았잖아요. 우리는 그 10분의 1이라도 해야지요.” 이것이 강 회장의 배포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그렇게 많은 돈을 모으기가 어렵다. 꼭 하려고 한다면 그것은 강 회장 혼자서 부담을 해야 할 형편이다.

강 회장은 퇴임 후에 바로 재단을 설립하자고 주장했으나 다른 사람들은 좀 천천히 하자고 했다. 강 회장 한사람에게만 의지하는 것이 미안하고 모양도 좋지 않으니 출연할 사람들을 좀 더 모아서 하자는 의견이었다.

그런데 퇴임 후 바로 내 주변 사람들에 대한 각종 조사와 수사가 시작되고, 박 회장에 대한 세무조사도 시작되니 아무 일도 시작할 수가 없었다. 사람들을 모을 수가 없게 되었으니 재단은 표류하고 있다.

나는 사람들에게 가급적 우리 집에 오지 말라고 한다. 그러지 않아도 사업하는 사람들은 오겠다는 사람도 없었다. 사업을 안 하는 사람이라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어디 취직이라도 할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봉하에 오기가 어려울 것이다. 이런 봉하에 강 회장은 매주 하루씩 다녀갔다.

그런 강회장이 구속이 되었다. 아는 사람들은 그의 건강을 걱정한다. 제발 제 때에 늦지 않게 치료를 받고 건강하게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면목 없는 사람 노무현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등록
6 page처음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