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대통령 공식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

Home LOGIN JOIN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 노무현광장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home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새소식

강금원 이사 영면에 온라인·SNS ‘애도 물결’

2012.08.03

강금원 이사 영면에 온라인·SNS ‘애도 물결
3일 오후 4시 트윗만 8천건..다음 아고라 추모서명에도 2천명 쇄도


2일 밤과 3일 이틀 동안 강금원 노무현재단 이사의 별세 소식이 알려지면서 온라인은 추모 열기로 뜨겁습니다.

트위터에서도 정치인, 문인, 변호사, 시민들의 추모열기가 끊이지 않습니다. 오후 4시 현재 관련 트윗만 8,000여건이 쏟아졌습니다. 3일 오전부터 다음 아고라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 서명란에 2,000명이 넘는 네티즌이 헌화했습니다. 근조표시(▶◀)를 단 추모글도 이어졌습니다.

또 네티즌과 트위터리안들은 온라인에서 검찰과 현 정권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습니다. 특히 강금원 이사가 뇌종양으로 병보석을 요청했으나 기각 당한 사실과 이명박 대통령의 멘토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병보석 허가한 것을 비교하며 분노를 표현했습니다. ‘정치검찰에 대한 비난도 쏟아졌습니다.

옆에 있었다는 이유로 박해받는 일이 민주국가에서 버젓이 행해지는 게 기가막힌다”(@kang*******), “생각하고 또 생각할수록 너무 분하고 억울하다”(@sojung****), “정말 나쁜 놈들은 툭하면 휠체어 병보석인데 말입니다”(@2si****), “이 정권의 검찰에 의해 죽임을 당한 거나 마찬가지다”(@iron****)

이재화 변호사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고 강금원 회장은 노무현 대통령 후원자라는 이유로 검찰의 표적수사로 구속됐다뇌종양 악화로 보석 신청했으나 검찰의 반대로 기각되어 수술시기를 놓쳤다. 반면 검찰은 최시중에 대해서는 보석허가 전에 병원에서 수술하도록 했다. 정치검찰의 두 얼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서거 직전 그를 만나보고 싶어 했습니다. 하지만, 끝내 만나지 못했습니다. 노 대통령은 모진 놈 옆에 있다 벼락 맞았다고 표현했습니다. , 자신을 면목 없는 사람 노무현이라고 미안함 마음을 적었습니다. ‘바보를 사랑했던 의리의 남자는 노 대통령 서거이후에야 봉하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자신이 사랑했던 바보 노무현의 빈자리를 보며 오열했습니다. 끝까지 노 대통령을 지킨 의리의 남자였습니다.



노무현·강금원 두 바보의 의리는 누리꾼을 울렸습니다. 노무현재단 페이스북 페이지와 다음 아고라에 마련된 온라인 추모 서명란에 추모글이 이어졌습니다.

분하고, 슬프고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노무현 당신과 영원히 헤어지지 마시고 영면하소서”(sung*****), “또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가지 마세요!”(fran****), “영원한 동지로 노무현 대통령님 곁을 지키셨던 당신의 큰 사랑. 이젠 무거운 짐 다 내려놓으시고 편히 쉬소서”(**), “듣기만 해도 가슴이 싸하고 눈시울 뜨거워지는 이름 노무현 그 옆에 나란히 강금원 세 글자 새겼다”(dsg***)

아래는 트위터에 올라온 유명 인사들의 트윗입니다.

“강금원! 정서적으로 노무현의 강이었고, 활동비가 늘 부족했던 벗들의 금이었으며, 그게 허물이 되어 원통함을 지우지 못한 채 먼 길을 갔구나. 노통은 이제야 허물없이 대포 한잔할 수 있게 되었으니 그마저 의리로다. 마지막 의리인이여, 부디 편히 가시라.”(서해성 소설가)

“의리의 기업인 강금원회장! 오직 노무현대통령님의 친구로 사는 것이 보람이라며 김대중대통령님을 찾으셨던 강금원회장! 옥고를 치루고 석방 때 교도소를 찾았을 정도의 저와의 인간관계였건만 빈소를 찾지 못 하고 목포행. 영면하소서”(박지원 민주통합당 대표)

“강금원 회장님은 생전에 노무현 대통령께 ‘각하’라는 촌스러운 호칭을 붙이셨죠. 그 권위주의 뺀 ‘각하’와 오늘의 미친 ‘가카’는 달라도 많이 다르지요. 강금원 회장님의 영면을 빕니다.”(안도현 시인)

“강금원 회장 님 별세. 억장이 무너진다는 게 뭔지 알기나 하느냐. 바로 이럴 때 쓰는 말이다. 억장이란 말 함부로 입밖에내지 말라. ㅠㅠ”(이기명 작가)

“지금도 생전 모습이 생생합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원한 후원자라 해도 부족함 없는 강회장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정세균 민주통합당 의원)

“너무 마음이 아픕니다. 하늘 나라에서 노대통령님 반갑게 만나시길!” (문성근 민주통합당 최고위원)

“고인은 사심 없는 정치적 후원이 어떤 것인지, 진정한 정치적 동지가 어떤 것인지를 우리에게 보여주셨습니다. 삼가 고인 명복을 빕니다. 잘가라 친구여!!!”(김한길 민주통합당 의원)

“강금원 회장님의 별세소식에 마음이 흔들립니다. 노무현대통령 3주기까지 꼭 지켜주시더니...대통령 돌아가시고 봉하에서 온몸으로 슬퍼하시던 모습이 눈에 밟힙니다. 대통령님 만나 회한을 푸소서!” (김진애 전 민주통합당 국회의원)

“명복을 빕니다. 그는 저에게도 좋은 친구였습니다.”(정동영)

“<강금원회장님>노대통령님과 끝까지 의리를 지킨 아름다운 후원자. 뇌종양 병보석을 거절당하고 노대통령 서거 후 통곡하던 그 모습이 선합니다. 고통 없는 그곳에서 노대통령님과 못다 나눈 우정 나누며 부디 영면하소서!ㅠㅠㅠ”(정청래 민주통합당 의원)

“고 강금원 회장은 노무현 대통령 후원자라는 이유로 검찰의 표적수사로 구속됐다. 뇌종양 악화로 보석신청했으나 검찰의 반대로 기각되어 수술시기를 놓쳤다. 반면 검찰은 최시중에 대해서는 보석허가 전에 병원에서 수술하도록 했다. 정치검찰의 두 얼굴!”(이재화 민변 변호사)

“강금원회장님, 당신의 그 확신에 챤 목소리 잊지 않겠습니다. 다 내려놓으시고 편안히 가십시오. 죄송합니다.”(정철 카피라이터)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등록
5 page처음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