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대통령 공식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

Home LOGIN JOIN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 노무현광장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home > 사람세상소식 > 뉴스브리핑

뉴스브리핑

<동아일보>는 1면에 사과문 게재해야

2012.09.18

<동아일보>는 1면에 사과문 게재해야


■ 조현오 발언만 듣고 1면 머리기사 쓴 <동아> 檢 기소에 사과없이 '받아쓰기'
■ <경향>만 사설에서 ‘검찰과 조현오’ 비판..검증 없고 책임도 안지는 언론들 


검찰이 17일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패륜적 망언으로 고소·고발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을 사자(死者) 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유족들이 조 전 청장을 고발한 지 2년1개월 만입니다.

조 전 청장의 허위주장이 계속될 때도 전직 경찰 총수에 대한 예우를 내세워 서면조사만 반복한 검찰을 탓할 생각은 없습니다. MB정부가 들어선 이후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를 한 적이 있던가요. 지금 검찰은 정권 눈치나 보는 ‘정치검찰’로 전락한 지 오래입니다.

끝까지 ‘정치검찰’에 충실한(?) 검찰 … 이제 검찰은 개혁대상

이번 사건만 해도 그렇습니다. 검찰은 지난 5월과 6월, 조 전 청장에 대한 두 차례 소환조사를 통해 전반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했지만 그에 대한 기소를 무려(!) 석 달 가까이 미뤄왔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오늘(18일)자 경향신문 사설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 딸 정연씨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사건을 먼저 종결한 뒤 처리”하는 게 검찰의 방침이었다고 합니다.

이런 말 하는 게 좀 그렇습니다만, 정말 웃기지도 않네요. 경향신문이 지적한 것처럼 “도대체 두 사건이 무슨 관계가 있는지”알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일까요. “검찰 수뇌부에 노정연씨 사건과 조 전 청장 발언을 ‘엮어보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는 경향신문 사설을 다시 한 번 유심히 바라보게 됩니다. 발언의 파장은 조 전 청장의 패륜적 망언으로부터 시작됐지만, 검찰의 늑장수사가 유족의 피해와 사회적 혼란을 가중시킨 건 분명합니다. ‘검찰책임론’이 제기되는 이유입니다.

저는 ‘검찰책임론’ 못지않게 ‘언론책임론’도 지적하고 싶습니다. 발언의 파장은 조 전 청장의 패륜적 망언으로부터 시작됐지만 ‘조현오 망언’을 제대로 된 검증 없이 사회적으로 확산시킨 주범은 바로 언론이기 때문입니다. 어제(17일)와 오늘(18일) 언론보도만 봐도 그렇습니다. 아직 재판이라는 절차가 남아있긴 합니다만, 검찰이 수사를 통해 조 전 청장의 주장이 허위라고 판단했을 정도면 최소한 조 전 청장을 비판하는 기사가 나와야 하는 게 ‘기본’입니다.

하지만 오늘자(18일) 전국단위종합일간지에서 검찰의 늑장수사와 조 전 청장을 비판하는 입장을 게재한 건 경향신문(사설)이 유일합니다. 한국일보의 경우 사회면(8면)에서 “검찰 수사를 통해 조 전 청장의 주장이 허위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에 조 전 청장이 도덕적 비난을 면키 어려워 보인다는 것이 중론”이라는 법조계 의견을 전하고 있습니다. 대다수 언론은 검찰이 조 전 청장을 불구속 기소했다는 소식만 전하고 있을 뿐입니다.

‘검찰책임론’ 못지않은 ‘언론책임론’ … 일방적 받아쓰기 언제 그칠 것인가

검찰이 조 전 청장을 불구속 기소한 사건을 크게 다루지 않았다고 언론을 비난하는 게 아닙니다. 조 전 청장이 근거도 없이 ‘패륜적 망언’을 할 때 검증 없이 그 발언을 받아쓰기 바빴던 언론이, 검찰이 수사를 통해 ‘근거가 없다’고 결론을 내리자 이번엔 검찰수사 결과를 받아쓰기 바쁩니다.

언론의 검증도 없고, 언론의 책임도 없습니다. 조중동과 방송3사는 물론 일부 언론을 제외한 거의 대다수 언론이 받아쓰기에만 열중입니다. 그들의 ‘받아쓰기’가 노무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갔음에도 자기반성과 책임은커녕 이젠 사자(死者)에 대한 명예훼손까지 저지르고 있습니다. 이것이 한국 언론의 슬픈 현실입니다.

‘조현오 패륜적 망언보도’와 관련해 많은 언론이 비판을 받아야 하지만 그 중에서 동아일보는 비판이 아니라 사과문을 내야 한다는 게 저의 생각입니다. 아무 근거가 없는 조현오 전 청장의 발언만 가지고 1면 머리기사를 쓰고, 주요기사로 내보낸 언론이 바로 동아일보이기 때문입니다.

 
동아일보는 단순히(!) 검찰의 수사결과를 받아쓴 데 그친 게 아니라 검찰 소환을 앞둔 상태에서 조 전 청장의 패륜적 망언을 적극적으로 확대 재생산하고 ‘그’의 발언을 이슈화 하는데 주력한 언론입니다.

동아일보는 1면에 사과문 내야

대한민국이 워낙 ‘다이내믹한’ 사회이기 때문에 시간이 조금만 지나면 아무리 큰 대형사건이라도 금방 잊어버립니다. 조현오 패륜적 망언도 비슷합니다. 동아일보가 아무 근거도 없는 조현오의 패륜적 망언을 어떻게 보도했는지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언급해 드리려 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자신의 지면에서 이 정도 보도를 한 언론이라면 1면에 사과문 내고 유족에게 용서를 구하는 게 온당한 태도 아닐까요. 한번 보시죠. 지난 5월 동아일보의 지면이 어떻게 춤을 췄는지.

<“어느 은행, 누구 명의인지 다 까겠다”>(5월 4일자 1면)
<‘조현오 파일’ 실체 존재한다면 대선판 전체 흔들 ‘뇌관’>(5월 5일자 5면)

 

근거도 없고 실체도 없는 조 전 청장 발언을 여과 없이 중계하며 부풀리고 이를 끊임없이 확대재생산에 나선 건 동아일보였습니다. ‘그랬던’ 동아일보가 17일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되자 오늘(18일) 사회면(12면)에서 <검 “조현오, 노 차명계좌 발언은 명예훼손”>이라는 제목을 달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보도합니다.

“우리은행 측에는 확인도 안 하고 중수부가 던져준 자료만으로 차명계좌가 없다고 하는 건 승복할 수 없다. 재판 과정에서 충분히 밝혀지리라 생각한다”는 조 전 청장의 반박과 함께 말이죠.

최소한의 염치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동아일보입니다. ‘조현오 망언’을 둘러싼 검찰과 언론의 태도는 왜 그들이 개혁되어야 하는 지를 정확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민동기 / 뉴스브리핑팀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등록
1 page처음 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