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대통령 공식홈페이지 사람사는 세상

Home LOGIN JOIN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 노무현광장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 뉴스브리핑
  • 사람세상칼럼
  • 추천글
  • 인터뷰
  • 북리뷰
  • 특별기획

home > 사람세상소식 > 새소식

새소식

[민주정부가낫다④주가] 민주정부가 서야 주가도 오릅니다

2012.09.24


<민주정부가 낫다> ④종합주가지수(KOSPI) 


허언(虛言)으로 끝난 MB의 ‘주가 5,000’
민주정부가 서야 주가도 오릅니다



YS정부 때인 1994년 종합주가지수는 1,000을 잠깐 넘었다가
IMF 국가부도로 경제가 무너지면서
1980년대 전두환 정부 시절인 300선까지 폭락했습니다.

국민의 정부 때 경제가 회복되면서
주가는 다시 1,000선을 넘었고
임기말엔 YS정부 2배인 600대까지 올랐습니다.

참여정부 때는 ‘마의 1000’을 뚫고 계속 상승
종합주가지수가 ‘꿈의 2000시대’를 열었습니다.
5년간 3배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2007년 이명박 후보는
“첫 해(2008년) 종합주가지수 3000,
임기 중에 5000 포인트 시대를 열겠다”고 호언장담.

그의 공약이 ‘허언’으로 판명나는 데는
긴 시간이 필요치 않았습니다.

MB정부 첫 해 종합주가지수는 1124포인트(연말기준)로 폭락
2009년 1395, 2010년 1764, 2011년 1825
2012년 1800에서 2000포인트 사이를 오락가락

3000포인트는커녕
5000포인트는커녕
참여정부 시절 주가에서 한걸음도 더 나아가지 못하고
후퇴하다 제자리걸음만 계속

종합주가지수는 ‘주식회사 대한민국’의 종합 성적표입니다.
종합주가지수는 국내외 경기의 영향을 받기도 하지만
경제의 건실한 체력과 기업들의 수익성이 종합적으로 반영된 결과입니다.
특히 한국의 경우 남북관계에 따른 이른바 '코리아디스카운트'가 반영됩니다.

나라경제 파탄내고 주가를 10년 뒤로 후퇴시킨 YS정부
경제 살려내고 주가를 2배로 끌어올린 국민의정부
주가를 또 3배로 끌어올리고 ‘꿈의 2000시대’를 연 참여정부
허언만 쏟아내고 주가 제자리걸음만 한 MB정부

보수정권 때는 주식투자 하지 마세요.
민주정부가 서야 주가도 오릅니다.


 


■ 자세히 보기

MB, 임기내 5000까지 간다더니 …

참여정부 출범 직전 600대에 머물던 종합주가지수(KOSPI)는 임기 말 3배 가까이 상승했습니다. 특히 2007년 들어 연일 최고가를 기록하던 증시는 마침내 ‘꿈의 2000’시대를 열었습니다. 참여정부 이전까지만 해도 ‘마의 1000’이라는 벽 앞에서 번번이 좌절되곤 했는데 이를 고려한다면 실로 놀라운 발전입니다. 안정된 거시경제운용과 경제체질 강화 등이 뒷받침되면서 참여정부 시절 우리 증시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됐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후보시절 자신이 집권하면 종합주가지수가 집권 첫 해 3,000, 임기 말에는 5,000까지 갈 것이라고 장담했습니다. 당시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했던 경제학자들과 조중동 등 수구언론 또한 대선기간 내내 이 대통령의 발언을 확대 재생산 했습니다. 주가 5000시대가 가능한 지 따져야 할 전문가들과 수구언론은 ‘MB찬양’ 에 바빴습니다. 그렇게 국민들은 이명박 후보를 믿었고, 이명박 후보는 결국 대통령으로 당선됐습니다.

하지만 장밋빛 미래를 그렸던 MB정부의 실상은 어떤가요. 종합주가지수 5000은커녕 참여정부 말기와 비교했을 때 별로 나아진 게 없습니다. 하지만 MB정부는 여전히 자신들의 정책과오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MB를 지지했던 경제학자들과 수구언론에게 ‘자기반성’을 기대하는 것 역시 쉽지 않아 보입니다.

주가가 오른다고 개인의 경제상황이 크게 나아지는 건 아닙니다. 주가가 크게 올라도 때론 개인들의 희비가 엇갈리게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종합주가지수는 ‘주식회사 대한민국에 대한 국내외의 평가가 종합적으로 반영된 결과’라는 점을 상기할 필요가 있습니다.

내부적으로 기업의 수익성과 투명성을 강화하면서, 외부적으로 북핵 리스크 제거와 같은 작업이 병행돼야 하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그래야 우리기업에 대한 평가에서 고질적으로 지적되는 이른바 ‘코리아 디스카운트’라는 말이 사라지게 될 테니까요.

이전 글 다음 글 목록

등록
88 page처음 페이지 81 82 83 84 85 86 87 88 89 90 마지막 페이지